Lot et Garonne에있는 HVB의 쓰레기 트럭.


이 기사를 친구와 공유하십시오 :

Lot-et-Garonne에있는 Villeneuvois (CCV)의 공동체 공동체는 목요일에 30 %의 순수 식물성 기름을 함유 한 혼합 쓰레기 수집을 통해 운영 될 것이며, Villeneuve-sur-Lot의 마을 회관에서 화요일.

10 월 15, 지역 사회의 선출 된 대표자들은 만장일치로 Agen에 설치된 순수한 식물성 오일 국립 연구소와 파트너십 계약을 승인했다. Agen은 연료 공급을 보장 할 것이라고 CCV 의장이 성명서를 통해 밝혔다. Villeneuve-sur-Lot 시장, Jérôme Cahuzac (PS).

A travers cette démarche, la CCV, qui regroupe dix communes, a le triple ­objectif d’utiliser « une énergie propre qui protège l’environnement », de développer « une nouvelle filière pour l’agriculture et donc une source de revenus complémentaires pour les agriculteurs » et de réduire « la facture énergétique pour la collectivité publique ».

Les camions fonctionneront dans un premier temps pendant six mois « avec un mélange de 30% d’huile végétale et de 70% de gasoil, ne nécessitant pas d’adaptation des véhicules », selon un porte parole de la CCV

더 알아보기

econology에 대한 참고 사항 :이 정보의 출처가 AFP 인 경우 프랑스 언론에서는이를 전달하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


페이스 북 댓글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