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ntes에서 열린 두 차례의 컨퍼런스


이 기사를 친구와 공유하십시오 :

Nous vous annonçons la tenue de 2 conférences « curieuse physique » au CNAM de Nantes du 31 mai au 07 juin



1) 화요일 31은 19h 일 수 있습니다. 2050에서 어떤 에너지가 있었습니까?

자크 SOTF (과학 박사에 의해 예술과 공예의 국가 온실, 방사선 강단 동위 원소 및 응용 프로그램, 핵 과학 CNAM의 연구소 이사, 화학 공학, 생물학, 핵, 부사장학과 회장의 홀더를 professeru 토큰과 COGEMA 라 헤이그 (CSPI)에서위원회 정보의 permanante.)

La demande d’énergie ne cesse de s’accroitre, en particulier de la part des pays dits « émergents » mais aussi de voie de développement, alors que les réserves de pétroles et de gaz s’épuisent inexorablement. Comment concilier ces deux faits antagoniste en respectant a la fois le protocole de kyoto sur l’émission des gaz a effet de serre et le développement durable? quels sont les scénarios possibles ?

2) Tuesday 07 6 월 ~ 19h
빅뱅과 별, 물질의 도가니.

Jacques Martino (SUBATCH 연구소 책임자, 낭트 광산 학교 교수)

S’il est évident de « dire » que nous sommes faits et entourés de matière, c’est une autre question de savoir comment et pourquoi « ces » éléments ? Comments ces éléments se sont ils formés dans l’univers?

대답은 네 배입니다 : 빅뱅, 별, 폭발하는 별, 우주 광선. 이 도가니를 이해하는 것은 양자 또는 양자 역학, 특수 및 일반 상대성 이론의 아인슈타인의 이론을 열었다 사용할 수와 판도라의 상자를 통해 일부입니다 ..

L’exposé – le plus pédagogique possible- visera à expliquer le « comment » de la création de la matière.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클릭하십시오.


페이스 북 댓글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