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our 아래로 스크롤 중지 자동 모드

비스트로 : 부지의 생활, 여유와 휴식, 유머와 유쾌함정치적 의지에 대한 반성

포럼과 사이트의 발전. 포럼 회원 간의 유머와 유쾌함 - 모든 것이 무엇이든 - 새로운 등록 회원 소개 휴식, 자유 시간, 레저, 스포츠, 휴일, 열정 ... 여가 시간에 무엇을합니까? 우리의 열정, 활동, 여가 활동 ... 창의적이거나 레크리에이션적인 교류 포럼!
Bibiphoque
500 메시지를 게시했습니다.
500 메시지를 게시했습니다.
메시지 : 749
비문 : 31/03/04, 07:37
위치 : 브뤼셀

정치적 의지에 대한 반성

메시지가 아닌 루년부터 Bibiphoque » 20/08/04, 11:45

: 허 :
안녕하세요
지금은 인터넷을 서핑하면서, 에너지 생산 및 운송을위한 화석 연료의 필요성을 없애지 않으면서도 연간 감소 할 수있는 많은 기사, 특허, 방법 등을 발견합니다. 우리의 환경을 해치는 매우 오래 사는 폐기물을 생산하지 않으면 서 원자력을 사용할 수있는 방법이있는 것 같습니다.

아나키스트들의 목록에 올라있을 위험조차도, 이러한 기법의 개발에 대한 주요 장애물은 현재의 시스템을 바꾸지 않는 진정한 정치적 의제 일뿐입니다. 예를 들어, 촉매 컨버터는 자동차에 나쁜 영향을 미칩니다.
사실, 정치 권력은 수익성이라는 구실로 과거에 획득 한 사회적 이익의 손실을 받아들이도록 노동자를 의무화하는 기업의 사례로서 돈의 힘으로서의 권력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생산적인 노동자들은 그들의 법률을 노동자들에게 강요합니다. (독일의 예와 아마 유럽의 다른 곳에서도 곧 접어 들었다)
이 회사들이 상당한 이윤을 남겼으며, 그들의 "부채"가 종종 재배치, 생산 이전 등의 자금 조달로 인한 것임은 잘 알려져있다.
정책은 금융주가 아니라 우리 자신의 구성원을 대표한다고 가정합니다. 그렇다면 특정 프로세스를 사용하기 위해 산업을 활성화하기위한 실질적인 조치가 취해지지 않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전환이 원활해야하고 급진적이고 즉각적인 변화를 가져야하기 때문에 경제가 붕괴되는 것을보아야하는 처벌 아래서는 안되지만 지속 가능성 측면에서 합리적인 변화에 대한 진정한 욕구를 나타내야합니다. 시민들을 대표하는 정치 권력에 의한 이러한 변화.
B) B) B)
A+
0 x
우리가 항상 시도하지 않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말했기 때문에가 아닙니다. :)

크리스틴
웅대 한 경제학자
웅대 한 경제학자
메시지 : 1144
비문 : 09/08/04, 22:53
위치 : 벨기에에서는 한 번

메시지가 아닌 루년부터 크리스틴 » 21/08/04, 21:10

오 올 라, 내가 너와 무슨 상관이야!

"지속 가능한 저널"에 게시 된 두 개의 그래픽을 여기에 붙여 넣을 수는 있지만 포럼에서 허용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기사에서 요즘에 한 가지를 할 것입니다).

첫 번째는 1985과 2001 사이의 "에너지 및 노동 비용의 최종 가격의 진화"를 보여줍니다.
연료 오일 : -54 %
천연 가스 : -41 %
전기 : -48 %
일 (월급 + 경비) : + 66의 %

관리자의 추론은 간단합니다 : 가장 많이 증가하는 직업, 즉 직업을 제외하고! 반면에 그것은 인간입니다 : 에너지에 대한 돈을 절약하기 위해서는 연구, 기계 장치의 변경, 회사의 개편, 에너지 가격이 상승하는 위험 등이 있습니다. 간단히 말해 비용에 관련된 것입니다. 그러나 직원들에게 압력을 가하는 것이 훨씬 쉽고 경제적입니다!


두 번째 그래프는 1950, 1970 및 1997의 "미국 산업에서 노동, 에너지 및 재료의 생산성"을 보여줍니다.
1950의 생산성은 100 기반으로 간주됩니다. 1997 :
에너지 : 약. 110
원자재 : 약. 110
인간 작업 : 340!

C'est que la pression sur les employés, ça marche! Ca ne coûte presque rien mais qu'est-ce que ça rapporte!


Je vois dans ces graphiques la confirmation de ce que je constate tous les jours: le mal-être au travail, la précarité, la distention des liens sociaux. Et une solution: arreter de faire vivre les gens comme des forcenés et se concentrer sur une croissance (faut-il une croissance? mais là n'est pas la question aujourd'hui) qui permette aux gens de mieux vivre 등 싶어서 드 consommer plus . Les gains de productivité dans l'usage des énergies en fait partie. C'est là que se rejoignent l'économie et l'écologie (qui a dit "éconologie"? C'est bien, vous suivez :P )

Mais de là à imposer....hmm...personnellement je suis assez allergique aux obligations (qui a dit "anarchiste"?) et j'espère toujours plutôt convaincre ou inciter. On m'a dit que mon optimisme me perdra...
0 x
Bibiphoque
500 메시지를 게시했습니다.
500 메시지를 게시했습니다.
메시지 : 749
비문 : 31/03/04, 07:37
위치 : 브뤼셀

메시지가 아닌 루년부터 Bibiphoque » 23/08/04, 09:16

: 허 :
안녕하세요
Je remarque quant même que lorsque le prix du gazoil a augmenté, les routiers ont mis le bordel.... et ça a marché!!
De plus, la pluspart des taxes "écologiques" qu'on nous impose ne servent qu'en aval de la consommation, alors que leur cout serait bien moindre si elles étaient appliquées en amont ( c.a.d. lors de la production) Je trouve ce système particulièrement malhonete !! Il perverti le sens même de la démarche, on pollue, puis on paye pour dépolluer :angry:
Quant à t patience, c'est ce qui me chagrinne, à force d'attendre, rien ne se fait... <_<
A+
0 x
우리가 항상 시도하지 않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말했기 때문에가 아닙니다. :)
크리스틴
웅대 한 경제학자
웅대 한 경제학자
메시지 : 1144
비문 : 09/08/04, 22:53
위치 : 벨기에에서는 한 번

메시지가 아닌 루년부터 크리스틴 » 23/08/04, 10:25

Oui, les routiers ont mis de bordel en emmerdant tous les autres!Le transport routier est la première source de pollution en CO2 etc. Ils ont défendu leurs interets particuliers et ainsi on continue de polluer allègrement au lieu de développer des transports moins polluants ou de chercher à rationnaliser les abérrations (style une patate française envoyée en italie pour être conditionnée avant de revenir pour être commercialisée à 30 bornes de son lieu de production!)!

Quand aux taxes écologiques, bien entendu elles sont juste des "permis de polluer". Mais les ais-je défendues? Ais-je dit qu'il ne fallais rien faire? Ce n'est pas parce qu' on pense que couper la tête du roi n'est pas une bonne chose que l'on est royaliste pour autant! Il faut arreter avec le "qui n'est pas avec moi est contre moi"! Ca, c'est un raisonnement à la Ben Laden. Basta des ayatollas de l'écologie!

Evolution n'est pas révolution!

Bonnes raisons n'excuse pas déraison!
0 x
Bibiphoque
500 메시지를 게시했습니다.
500 메시지를 게시했습니다.
메시지 : 749
비문 : 31/03/04, 07:37
위치 : 브뤼셀

메시지가 아닌 루년부터 Bibiphoque » 24/08/04, 07:49

:blink: :huh: ;) :P :D
안녕하세요
Ma remarque était d'ordre général, je n'ai aucunement mis en cause une personne en particulier, (mode humour on : qui se sent piqué, se gratte! :P ) mode humour off, et je sors.... B)
A+
0 x
우리가 항상 시도하지 않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말했기 때문에가 아닙니다. :)




  • 비슷한 주제들
    답글
    조회 수
    마지막 게시물

"비스트로 : 부지의 삶, 여유와 휴식, 유머와 유쾌함"

누가 온라인입니까?

이 포럼을 탐색하는 사용자 : 등록 된 사용자 및 2 손님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