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le Maurice veut développer l’énergie éolienne

이 기사를 친구와 공유하십시오 :

태양 에너지와 바 가스와 석탄으로 생산 된 모리셔스는 재생 가능 에너지 자원의 이용을 극대화하기위한 국가 정책의 일환으로 풍력 터빈으로 전환한다고 정부 소식통의 수요일 밝혔다. .

Des discussions sont en cours actuellement à ce sujet entre le « Central Electricity Board » (CEB), fournisseur unique d’électricité dans l’île et la compagnie indienne Suzlon Energy Ltd, dans le but de créer un parc de production d’électricité à partir d’installations éoliennes à Bigara, dans le centre de l’île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세계 시장에서 석유 제품 가격이 지속적으로 상승하고있는 상황에서 이는 신 재생 에너지 개발에 유리한 국가 정책과 일치한다. 또한이 분야에 대한 투자를 장려하기 위해 모리셔스와 인도 간 서명 된 양해 각서 (Memorandum of Understanding)와 일치합니다.

« Ce parc de production d’électricité va comprendre une vingtaine de turbines éoliennes d’une capacité de production de 25 mégawatts. Mais l’électricité produite dépendra de la vitesse des vents dans la région concernée », a-t-il fait ressortir.

풍력 발전기가 남쪽의 Grand Bassin에 1987을 설치 한 모리셔스에서는 17 이후 UNDP (United Nations Development Program)의 도움을 받아 새로운 풍력 발전이 시작되었습니다. 예비 부품 공급 문제로 인해 몇 개월 동안 작동합니다.

350 km 북동쪽에 있으며 모리셔스에 종속 된로드 리 게스 섬 (Rodrigues Island)에는 2003의 3 개의 터빈이있는 소규모 생산 시설이 있습니다.

섬에있는 전기 생산의 56 %는 중유, bagasse 및 석탄의 39 %, 터빈을 돌리는 물의 5 %로 제공됩니다.

근원


페이스 북 댓글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