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loi sur l’eau : 3 articles


이 기사를 친구와 공유하십시오 :

수자원 법 : 중요한 것은 그것을 믿는 것입니다 ...

"물은 생명이다. 이 법안의 목적은 우리가 10 년 안에 가장 우수한 품질의 물을 얻을 수 있도록하는 것입니다. "어제 생태 장관은 장관 회의에서 물 관련법을 발표했습니다. 그리고 그는 그 결과에 대한 목가적 인 그림을 그리기에 너무 만족합니다. "이것은 우리에게 강과 생태가 풍부하고 생선이 풍부하며 물이 적게 든다. 그리고 우리 강에서 수영하는 것과 같은 레크리에이션 활동을 발견 할 수있을 것입니다. "이 법안의 어떤 조항도 질산염과 같은 확산 오염의 문제를 심각하게 다루지 않습니다. Serge Lepeltier에게는 CAP (Common Agricultural Policy) 개혁이이를 수행 할 것입니다. 소비자 협회 UFC-Que Choisir는이 법이 "오염 자 지불"원칙을 수립한다고 믿고 있습니다.

출처 : www.liberation.fr

물 청구서는 농민과 자극적 인 환경 보호 주의자들을 구하고 있습니다.
Hervé Kempf

3 월 9 각료회의에 Serge Lepeltier 생태 및 지속 가능 성 장관 장관이 제출 한 물 법안은 환경 론자들을 화나게하고 농부들을 만족시켰다.
도전 : 수질 오염에 대한 공정한 처벌을 보장하는 방법은 무엇입니까? 농민들은 비료와 살충제를 통해 프랑스 수로 및 지하수의 대부분을 오염 시키지만, 단지 소수의 물 공급 업체 수수료만을 지불해야합니다.
그러나 수질은 개선되지 않고 있습니다 : 프랑스 환경 연구소 (IFEN)에 따르면 살충제는 지표 수역의 80 %와 물의 57 %에 존재합니다 지하의 거의 절반에서 질산염의 물 농도가 리터당 40 밀리그램을 초과하면 위생 한계는 50 밀리그램입니다. 이러한 상황은 유럽 법원이 공동체 본문을 준수하지 않았 음을 이유로 5 가지 신념을 얻었습니다.
이 법안은 물 관리 시스템을 재구성하고 로열티 제도를 변경하는 것을 제안합니다. 그것이 그대로, 본문은 근본적인 변화보다 더 손질을 운영합니다. 많은 기술 조항을 열거하고, 그것은 농업 세계를 서두 르지 않는 것을 목표로 여름 2004에서 선택을 확인합니다.
En juillet, Hervé Gaymard, alors ministre de l’agriculture, avait déclaré à Ouest-France que « le premier ministre, confirmant la position du président de la République, a rendu son arbitrage : il n’y aura pas de nouvelle taxe prélevée sur les agriculteurs ».
C’est que l’avant-projet de l’époque envisageait encore d’étendre aux cultures intensives une « redevance élevage », payée par les plus grands éleveurs (les nitrates des eaux sont dus aux déjections des animaux, mais aussi aux engrais répandus sur les cultures).
« Le principe pollueur-payeur restera très largement inappliqué, déplore l’association Eaux et Rivières de Bretagne. Les consommateurs continueront d’assurer 85 % du budget des agences de l’eau, l’agriculture, qui consomme les engrais chimiques et produit les lisiers, n’en supportant que 4 %. »
De son côté, l’association de consommateur UFC-Que Choisir « s’indigne qu’après des années de concertation le gouvernement choisisse la voie de l’immobilisme. L’UFC-Que Choisir demande une refonte totale du système de redevance des agences de l’eau qui doit obliger le pollueur à financer la pollution dont il est l’auteur ».

조경 정비
Du côté agricole, la perception est différente. « Ce projet est équilibré, dit Pascal Ferey, pour la FNSEA (Fédération nationale des syndicats d’exploitants agricoles). Il ne pénalise personne mais responsabilise tous les acteurs. » Selon M. Ferey, « il faut reconnaître qu’à côté du principe pollueur-payeur, il y a le principe agriculteur-protecteur », la culture des terres permettant l’entretien des paysages.
Un point de vue confirmé par le député (UMP) Jean-Claude Flory, auteur d’un rapport sur les redevances sur l’eau : « Tout dépend des endroits. Par exemple, en Ardèche, les agriculteurs ne polluent pas, mais jouent au contraire un rôle très positif contre les inondations, en stoppant l’érosion et le ruissellement. »
프로젝트의 또 다른 요점은 관개를 용이하게하는 언덕 저수지의 생성을 반 단어로 호소하여 농민을 만족시키는 것입니다. 이러한 관행은 환경 주의자에게는 낭비입니다. 상원은 4 월에이 텍스트에 대한 토론을 시작할 예정이다.

출처 : LeMonde.fr

econology에 대한 기사 읽기


페이스 북 댓글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