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어, 단어, 단어 : 아직도 단어는 항상 단어

이 기사를 친구와 공유하십시오 :



Ademe이 마지막 캠페인을 시작한 것은 사실이 공기에 있습니다. 에너지 절약. 빨리 해봅시다, 뜨거워 요!

그러나이 조직에 대한 내 견해를 더 잘 이해하려면 약간 뒤로 물러 설 필요가 있습니다.

11 October 2001, 저는 ENSAIS에서 30 사람들 앞에서 Pantone 프로세스에 관한 연구 종료 프로젝트 (연구 종료 프로젝트의 단순한 방어를위한 예외적 인 사실)를 지원했습니다. 이 작업의 결론 (이 사이트의 상당 부분은이 사이트에서 사용 가능함)은 많은 유망한 측면에서 특히 더 오염 방지 수준에서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분명히 Pantone의 주장 중 많은 부분이 확증 될 수는 없지만 (여전히 그렇지 않다), 많은면에서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

내 커리큘럼을 연장하는 동안 분명히 수행 할 준비가되었음을 검색합니다. 정보를 상기시켜줍니다. ANVAR était partenaire du projet mais ne pouvait soutenir des projets de particuliers : une entreprise, un établissement public ou une association devait faire une demande d’aide. Or vu que j’étais diplomé je « n’appartenais » plus à l’ENSAIS. J’étais donc un simple particulier…ne pouvant être éligible pour une subvention ANVAR.

Une semaine plus tard je contactais donc l’ADEME pour leur demander la piste à suivre, je leur joignais le résumé ( disponible également sur ce site) de mon projet. La seule réponse que je reçue, 4 mois plus tard je précise, était un accusé de réception, je cite :  » Nous avons bien reçu votre demande et l’avons transmise au service des transports. Vous ont-ils contacté ? « 
대답은 분명히 아니오 였으므로이 프로젝트를 개발하기 위해 따라야 할 접근법을 다시 묻는 것으로이 이메일에 답하고자합니다. 이 이메일에 대한 답변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 이벤트는 2 월 2002에서 나 왔으며 모든 이메일은 선의의 증거로 보관되었습니다.

나는 또한 팩스 사본을 동봉하여 ADEME 이 연구를 알고 있지만 그녀는 적어도 외관상으로는 (나에 관해) 그들을 돕기 위해 아무 것도하지 않았습니다!

Ademe의 팩스 사본보기

결론적으로 말해서, 나는 당신 자신의 마음을 결정하는 것은 당신에게 달려있다. 나는이 시스템 (및 파생 상품)을 이해하고 개선하기 위해이 시스템에서 작업 할 수있는 것 이상을 원했지만이 국가에서는 가능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이 모든 것들이 영원한 위선에 ...

그렇다면 우리나라에서 연구의 자유는 어디에 있습니까?


페이스 북 댓글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