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를 구하자.


이 기사를 친구와 공유하십시오 :

몇 년 전, 지구 온난화 경고를 처음으로 발표 한 사람은 냉소 또는 기껏해야 공손한 무관심만을 받았다. 오늘날 프랑스의 공공 기관 인 환경 에너지 관리국 (ADEME)은 지구 온난화와의 전쟁에 공헌하기 위해 주민들에게 전화를 걸 수있는 곳을 방송합니다.
Il faut espérer qu’une évolution similaire se produira, et le plus vite possible, à propos de la préservation des ressources naturelles (d’ailleurs liée à la lutte contre le réchauffement) : l’écologie est encore trop souvent considérée, en particulier dans les milieux économiques ultralibéraux, comme une affaire de zozos chevelus, par rapport aux impératifs économiques et à la « profitabilité » des entreprises.
1 300 국제 전문가 이상이 작성하고 3 월 수요일 30에 UN이 긴급하다는 것을 분명히 알리기 위해 작성한 대참사 보고서는 얼마나 많이 필요합니까?
L’expression « pillage de la planète » prend en effet tout son sens à la lecture de ce travail, le plus important jamais réalisé sur le sujet. « L’activité humaine, y lit-on, exerce une telle pression sur les fonctions naturelles de la Terre que la capacité des écosystèmes de la planète à entretenir les générations futures ne peut plus être considérée comme certaine. » Comme d’habitude, les pauvres sont les premiers touchés, en particulier par le manque d’accès à une eau saine.
지혜는 전문가가 권고하는 생태계의 소비, 기술 또는 착취에 대한 중대한 변화를 고려할 것을 권고합니다. 그러나 주요 세계 권력의 대통령 인 미국은 지금까지이 주제에 관심을 보이지 않고있다. 조지 부시는 알래스카 자연 보호 구역에서 보고서의 권고와 정반대로 석유 연구를 허가하지 않았는가?
선진국 시대의 양심에 대한 태도에 직면 한 유럽은 개발 도상국과 마찬가지로 책임감을 가지고 있으며 입양 태도에 망설 인 것으로 보인다. 어쨌든 교토 의정서에 가입하는 것을 거부 한 미국보다 앞서있다.
프랑스에서는 대통령이이 문제의 중요성을 이해했습니다. 적어도 원칙적으로. 자크 시라크 (Jacques Chirac)는 그의 생태 인식과 그의 유권자의 엄격한 경제적 이익 사이에서 찢겨 졌기 때문에. 최근에 각료회의에서 채택 된 수도권의 소란이 다시 한번 드러났다.
유럽의 정치 지도자들은 이번 시합에서 선두를 차지함으로써 스스로를 존중할 것이다. 유럽과 미국의 경기에서 이것은 역사적인 책임에 부응 할 수있는 좋은 기회입니다. 현대성은 오늘날 우리가 지구를 구해야한다는 것을 이해하는 것입니다.

출처 : LeMonde.fr


페이스 북 댓글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