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Usine Nouvelle : 기름, 왜 가격이 계속해서 불타 올 것입니다.

이 기사를 친구와 공유하십시오 :

Un regard de « spécialiste de l’industrie » sur la hausse du prix du pétrole dans le magazine « L’Usine Nouvelle » de cette semaine.

개요 : 세계 석유 소비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2004에서는 3.2에 비해 2003 % 증가했습니다. 4-4 대형 엔진의 인기, 중국, 인도 및 기타 신흥 국가의 발전으로 추세는 더욱 가속화 될 것입니다.

두 가지 질문이 시장을 지배합니다.
- 위기시 안전 밸브 역할을 할 수있는 사우디 아라비아의 진정한 생산 능력은 무엇입니까?
- 저비용 생산을위한 투자 기회 부족의 결과는 무엇입니까?

사우디 아라비아 (생산은 공공 자본을 가진 국가 기업의 독점적 책임 임)는 항상 최소한의 투자로 생산을 빠르게 (몇 주 또는 몇 달) 늘릴 수있는 능력이 있다고 주장 해 왔습니다. 그러나 서구인들에 대한 진실한 진술은 더 이상 충분하지 않습니다. 30 년 동안 거대한 밭이 발견되지 않았고 퇴적물이 노화되어 추출 기술이 한계를 발견했습니다. 사우디 아라비아는 진실을 시험하는 접근 방식을 통해 막대한 투자 비용으로 불만족스러운 금액과 석유를 생산하는 데 2-3 년이 걸린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저질의

Deuxième source d’inquiétude: le manque d’investissement des « majors ». L’Agence internationale de l’énergie estime à 6200 milliards de dollars les investissemnts qui devraient être faits dans les 25 années à venir pour espérer pourvoir à la demande. Donc 180 milliards de dollars par an, soit 50 milliards de plus que ce que font actuellement les pétroliers. De plus, personne ne sait si Yukos (compagnie russe)échappera à la faillite, entrainant avec elle tous ses projets d’infrastructure. La tendance chez les compagnies pétrolière est donc au repli, au rachat d’actions plutôt qu’aux investissements hyperrisqués à faible visibilité.

« La prospérité actuelle, il est vrai, ne pousse pas aux efforts douloureux de productivité dans les compagnies pétrolières occidentales. Toutes savent pourtant qu’elles ont mangé leur pain blanc depuis longtemps. Les nouveaux territoires d’exploration et de production, qu’il s’agisse des très grands fonds ou des très grands froids […] supposeraient des investissements gigantesques. Personne, pour l’heure n’a envie de prendre des risques énormes »

결론 : 꽤 혼란 스럽습니다.


페이스 북 댓글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표시됩니다 *